MLB 착착 준비하는 이정후…슈퍼 에이전트 보라스 선임

스포츠뉴스

MLB 착착 준비하는 이정후…슈퍼 에이전트 보라스 선임

고링크 0 4 -0001.11.30 00:00

이정후, 포스팅 시스템 통해 올 시즌 끝나고 도전

보라스와 손잡고 류현진 '6년 3천600만 달러' 돌파 넘봐

프로농구 직관하는 김하성과 이정후
프로농구 직관하는 김하성과 이정후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샌디에이고 김하성과 키움 이정후가 4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KBL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서울 SK 나이츠와 원주 DB 프로미의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3.1.4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2023시즌이 끝난 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진출에 도전장을 내민 KBO리그 최고의 타자 이정후(25·키움 히어로즈)가 '슈퍼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71)와 손잡는다.

미국 뉴욕포스트의 칼럼니스트 존 헤이먼은 25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KBO 리그 최우수선수(MVP)이자 이번 시즌이 끝난 뒤 미국에 도전하는 이정후가 보라스를 에이전트로 선임했다"고 전했다.

'구단에는 악마, 선수에게는 천사'라는 별명을 지닌 보라스는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에이전트다.

박찬호(50)와 류현진(36·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전트로 국내 야구팬에게 익숙한 보라스는 선수의 재능을 파악하는 능력과 특유의 협상력을 앞세워 수십 년 동안 빅리그 선수 시장을 주무르고 있다.

특히 류현진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토론토로 보금자리를 옮겼던 2019년 스토브리그에서는 에이전트로는 사상 최초로 '10억 달러(약 1조2천344억원)' 시대를 열었다.

보라스는 그해 고객으로 보유한 자유계약선수(FA) 계약 총액 10억 달러를 돌파하면서, 총액의 5% 수준인 5천만 달러, 한국 돈으로 617억원 가량을 수수료로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스토브리그에서도 보라스는 유격수 산더르 보하르츠(31)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11년 총액 2억8천만 달러 짜리 계약을 성사시켰다.

빅리그 도전을 선택한 강속구 유망주 심준석(19·덕수고)과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계약을 이끈 것도 보라스다.

MLB
MLB '슈퍼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

[AP=연합뉴스]

하지만 보라스라고 해서 모든 계약에 성공하는 건 아니다.

KIA 타이거즈 외야수 나성범(34)은 NC 다이노스에서 뛰던 지난 2020년 시즌이 끝난 뒤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보라스와 손잡고 빅리그 문을 노크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신음하던 메이저리그 시장이 얼어붙은 탓에 계약에 실패했다.

2022시즌 KBO리그 타격 5관왕에 등극하며 최고의 시즌을 보낸 이정후는 일찌감치 빅리그 무대에 뛰어들 채비를 마쳤다.

올 시즌이 끝난 뒤 포스팅 시스템을 통한 해외리그 진출 자격을 얻는 이정후는 구단의 승낙을 받았다.

메이저리그 투수의 공을 공략하기 위해 2017년 프로에 뛰어든 이후 처음으로 타격폼을 수정하기 위해 땀을 쏟고 있다.

초미의 관심사는 이정후의 KBO 출신 MLB 직행 최대 계약 성사 여부다.

종전 기록은 류현진이 2013년 다저스와 계약할 때 받아낸 6년 총액 3천600만 달러, 한국 돈으로 444억원이다.

지금 당장 빅리그에 뛰어들어도 통할 거라는 평가를 받는 이정후는 보라스와 손잡고 10년 묵은 류현진의 계약 규모 추월을 노린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12526 한국 4-2로 꺾었던 할릴호지치 감독 "한국서 온 전화 받았다" 축구 -0001.11.30 2
12525 일본 축구 이끌던 미드필더 가가와, 12년 만에 J리그 복귀 전망 축구 -0001.11.30 2
12524 특허청 '카타르 월드컵' 관련 지식재산권 허위표시 368건 적발 축구 -0001.11.30 2
12523 '고공폭격기' 김신욱, 데얀과 투톱?…홍콩 매체 "키치행 임박" 축구 -0001.11.30 2
12522 '첫 올스타 MVP' 김연경 "쑥스럽지만 좋은 기운 받아 우승까지" 농구&배구 -0001.11.30 2
12521 이주아에게 강서브 넣은 레오 "리시브는 여자 선수가 낫다" 농구&배구 -0001.11.30 2
12520 '여제' 김연경에 춤사위가 함께한 흥겨운 프로배구 올스타전(종합) 농구&배구 -0001.11.30 2
12519 프로농구 선두 인삼공사·2위 LG 나란히 승리…2경기 차 유지(종합) 농구&배구 -0001.11.30 1
12518 "그땐 못 봤어"…'킹' 제임스 좌절케 한 NBA 심판의 '오심' 시인 농구&배구 -0001.11.30 1
12517 '여제' 김연경에 춤사위가 함께한 흥겨운 프로배구 올스타전 농구&배구 -0001.11.30 1
12516 [프로농구 중간순위] 29일 농구&배구 -0001.11.30 1
12515 [프로농구 울산전적] 현대모비스 79-65 SK 농구&배구 -0001.11.30 1
12514 6천446명 몰린 프로배구 올스타전…역대 관중 수 3위 농구&배구 -0001.11.30 1
12513 이크바이리·엘리자벳, 서브킹&퀸 등극…베스트 리베로는 최효서 농구&배구 -0001.11.30 1
12512 프로농구 선두 인삼공사·2위 LG 나란히 승리…2경기 차 유지 농구&배구 -0001.11.30 1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